•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 참석…현 정부 정책 성과 점검
  • 청년 일자리 중요성 강조…인재 양성·교육 지원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 입장,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디지털 혁신과 관련해 “국민 모두가 격차 없이 디지털로 혜택을 누릴 때 사람 중심의 포용적인 디지털 세상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DMC(디지털미디어시티)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에 참석해 “디지털 혁신은 사람을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부는 디지털 포용법을 제정, 디지털 취약계층, 또 취약지역의 디지털 접근을 넓히고 누구도 디지털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데이터 기본법 제정과 데이터 3법 개정, ICT 규제 샌드박스 도입으로 디지털 혁신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인공지능 국가전략 발표,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를 구축했고 클라우드, 사물형 인터넷과 같은 디지털 핵심기술과 메타버스를 비롯한 초연결 신산업도 키워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정부는 지속적으로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와 스마트팜, 원격진료와 스마트뱅킹 등 경제·사회 전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풍부한 ‘데이터 댐’으로 양질의 데이터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도로와 철도 같은 인프라의 디지털화를 통해 스마트 안전관리와 자율주행 기반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디지털 정책을 돌아보고, 청년 인재들과 디지털 정책의 성과, 앞으로의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와 양소희 카이스트 인공지능(AI)대학원 학생, 이교구 수퍼톤 대표 등이 참석했다. 걸그룹 에스파의 아바타와 가상인간인 한유아도 이날 모습을 드러냈다. 행사 시작 직후 인공지능 기술로 목소리가 복원된 가수 고(故) 김현식과 이석훈의 협연도 진행됐다.
 
행사는 △우리가 꿈꾸는 디지털 미래, 현실이 되다 △디지털 대한민국, 경제의 체질과 국민의 삶을 바꾸다 △디지털 대한민국을 이끄는 인재, 혁신의 중심에 서다 등 3가지 주제로 청년들과의 대화가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와 관련해 “디지털 대한민국의 중심에 우리 청년들이 있다”면서 “지금 기업 현장에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같은 소프트웨어 전문인력의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의 좋은 일자리와 기업의 수요에 부응하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과 디지털 교육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MZ세대인 청년들은 디지털 환경에서 태어났고 자랐다”면서 “여러분은 어느 세대보다 디지털에 익숙하고 상상과 꿈을 현실로 만드는 디지털 세계에 대해서도 두려움이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도전이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는 성장동력이 됐다”면서 이를 통해 △ICT 수출 역대 최고 기록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디지털 정부 평가 1위 △세계경제포럼 ICT 보급 1위 △블룸버그 혁신지수 1위 등의 성과를 일일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세상은 디지털을 통해 생산하고, 생활하고, 꿈꾸는 세상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미래 세대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앞서가는 디지털 기반을 구축하고, 마음껏 디지털 세상에 도전하도록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