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보틱스가 무인 로봇카페 사업에 진출한다.

두산로보틱스는 무인 음료제조시스템 전문기업 플레토로보틱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무인로봇 카페 시스템인 ‘모듈러 로봇카페’를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모듈러 로봇카페의 본체는 약3㎡(가로 1.8m×세로 1.59m×높이 1.85m) 크기로 무인 운영이 가능하다. 또 설치로 빨라 인테리어 공사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일반 카페보다 초기 사업비와 운영비 등이 절감된다. 또 렌털 서비스도 가능하다는 것이 두산로보틱스 측의 설명이다.

모듈러 로봇카페는 15종의 커피와 3종의 에이드를 만들 수 있고, 옵션을 추가하면 컵뚜껑을 닫거나 라떼아트도 가능하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제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3초다. 또 주요 장비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향후에는 휴대폰으로 주문할 수 있는 원격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다.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국내1위 협동로봇 제조업체인 두산로보틱스는 지금까지 제품의 완성도와 생산성 제고에 집중해왔다”며 “앞으로 두산 협동로봇이 보유한 정밀성과 신속성, 그리고 가장 많은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고객의 니즈에 최적화된 다양한 로봇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두산로보틱스가 출시한 ‘모듈러 로봇카페'[사진=두산로보틱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