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달 내 결과 통보 예정…내년 초 국내 3번째 디지털손보사 탄생할 듯
카카오페이가 금융당국에 디지털손해보험사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본인가 결과가 두달 내에 나오는 만큼, 내년 초에는 카카오페이손보사 출범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카카오페이 ]


2일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1일 금융위원회에 디지털 손보사 본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카카오페이의 손보사 본인가 신청서 제출은 금융당국으로부터 예비인가를 받은 지 5개월여 만이다. 카카오페이는 당국의 예비인가 승인 이후 지난 9월 말 보험사 설립을 위한 준비법인을 설립하고 본인가 신청을 준비해왔다.

카카오페이가 디지털손보사 본인가를 받으면 캐롯손해보험과 하나손해보험에 이어 세 번째 디지털손보사가 출범할 예정이다. 특히, 빅테크사 중에서 손보사를 설립한 곳은 카카오페이가 처음이다.

카카오페이는 디지털손보사의 장점을 극대화한 미니보험을 비롯해 자동차보험과 장기인보험 등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빠르게 보험시장 안착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출시를 검토하고 있는 미니보험으로는 △소비자가 직접 참여해 만드는 DIY(Do It Yourself) 보험을 출시하고, 일상생활 속 보장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상품을 적극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생활 속 보험상품의 예시로는 △동호회·휴대폰파손 보험 △카카오키즈 연계 어린이보험 △카카오모빌리티 연계 택시안심·바이크·대리기사 보험 △카카오 커머스 반송보험 등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1일 당국에 디지털 손해보험사 출범을 위한 본인가 신청서 제출을 마쳤고, 내년 초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일상 속 위험으로부터 사용자를 보호하는 테크인슈어런스 기반 보험의 새로운 트렌드와 혁신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