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로 위급환자 골든타임 지키는 모습 광고에 담아
  • 유튜브 1600만 조회 기록 좋은 반응...차세대 교통 등 스마트도시 확대 노력

KT ‘제주 C-ITS 광고’ 영상 스틸컷 [사진=KT]

KT가 제주도 차세대 지능 교통 시스템(C-ITS) 주제의 영상 광고로 ‘2021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공익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수상한 광고는 올해 3월 제주도와 함께 구축한 제주도 C-ITS의 대표 기술인 ‘긴급차량 우선 신호 서비스’ 적용 상황을 담고 있다. 산모가 출산이 임박한 상황에서 구급차량 동선에 있는 교통신호를 제어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조회수 1600만을 돌파했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 서비스에는 구급차량이 위급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 시 제주교통정보센터에서 고정밀측위 기술을 적용해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추적하는 시스템이 적용됐다. V2X 통신으로 긴급차량이 우선신호를 받아, 교차로에서 정차하지 않고 통과할 수 있게 하는 신호제어 서비스로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지킨다.
 
KT는 제주도에 구축한 차세대 교통 시스템 외에 실시간 교통분석 체계를 도입해 차량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등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
 
김채희 KT 전략기획실장(전무)은 “KT가 만들어가는 스마트 디지털 도로의 모습을 제주 C-ITS 광고를 통해 실감나게 보여주려는 노력이 좋은 평가를 받아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디지코 KT의 AI, 로봇, 모빌리티 등 플랫폼 서비스가 유용하게 활용되는 모습을 다양하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