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인력의 20~40% 달하는 대규모 감원
  • 짧은 동영상 플랫폼 성장에 실적 부진 영향

[사진=인민망 갈무리]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愛奇藝·iQIYI)’가 최대 40%에 달하는 규모의 직원 정리해고를 단행한다. 중국의 숏폼(짧은 동영상) 플랫폼 시장이 급성장한 가운데 롱폼(긴 동영상) 플랫폼의 대표 주자인 아이치이가 벼랑 끝에 몰리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회원수 줄고 적자 이어지자 사상 최대 정리해고
중국 경제 매체 제일재경은 지난 1일 아이치이 직원을 인용해 “아이치이가 현재 20~40%에 달하는 인력 감축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는 아이치이 창립 후 사상 최대 규모 정리해고다.

아이치이에서 3년간 근무했다는 한 직원은 “아무런 예고도 없이 갑작스럽게 정리해고가 진행됐다”며 “해고는 게임부서를 포함한 대부분 부서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이에 따른 보상이 제공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아이치이는 2010년 4월 설립된 중국 동영상 업계 선두 기업이다. 설립 초기에는 당시 동영상 시장을 장악했던 유쿠와 투더우에 밀려 수익을 내지 못했지만, 경쟁력 있는 제작사와 협력, 양질의 해외 콘텐츠 확보 등으로 점차 회원 수를 늘려갔다. 덕분에 설립 7년 만에 유료 회원 수가 1억명을 돌파했는데, 넷플릭스가 1억명의 유료회원을 확보하는데 20년이 걸렸다는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만한 성적이었다.

이처럼 빠른 성장을 이룬 아이치이가 대규모 감원에 나선 것은 최근 실적 부진에 따른 불가피한 구조조정이라는 분석이다.

위태로운 아이치이의 현재 상황은 3분기 실적보고서에서 드러난다. 지난달 17일 발표된 아이치이의 3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매출은 76억 위안(약 1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다. 그러나 적자가 17억 위안으로 지난해 3분기 12억 위안에서 크게 늘었다.

우려되는 건 회원 수다. 아이치이의 가장 큰 수입원인 회원수가 3분기 1억360만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15%, 전월 대비 2.45% 줄었다.
짧은 동영상 플랫폼 성장으로 압박 커져
아이치이의 실적 부진은 더우인(틱톡 중국버전)으로 대표되는 짧은 동영상 플랫폼 시장에 성장에 따른 영향이다. 중국 제몐은 짧은 동영상 시장의 급성장이 최근 2년간 아이치이의 광고 수익을 압박했다고 지적했다. ‘2020 중국 온라인 시청각 발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부터 짧은 동영상 애플리케이션(앱)의 일일 평균 사용 시간이 긴 비디오 앱 사용 시간을 넘어섰는데, 이때부터 아이치이의 위기가 가속화했다는 것이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퀘스트모바일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인터넷 매체 광고수익 비중에서 짧은 동영상 플랫폼은 42.2%를 차지했지만, 긴 동영상 플랫폼은 12.6%에 불과했다. 플랫폼 별 광고수익 비중은 더우인이 30%의 점유율을 기록한 반면, 아이치이는 4.5%에 그쳤다.

제몐은 “동영상 시장의 변화로 아이치이가 위기에 놓이면서 결국 대규모 인력 감축으로까지 이어졌다”고 진단했다.

아이치이는 선택과 집중으로 위기를 돌파할 예정이다. 소비자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는 기본 전략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궁위(龔宇) 아이치이 최고경영자(CEO)는 “향후 2년 영화 및 애니메이션 제작 스튜디오를 추가할 것”이라며 “고품질 콘텐츠 부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