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일 배하준 대표·임직원 봉사
  • 인테리어 리모델링·도서 지원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 한희정 한울지역아동센터장, 구자범 오비맥주 부사장(왼쪽부터)이 행복 도서관 현판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는 경기도 부천시에 지역 아이들의 방과 후 학습을 위한 ‘행복 도서관(해피 라이브러리)’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부천 한울지역아동센터에 들어서는 행복 도서관은 오비맥주가 전국의 노후된 지역아동센터의 실내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지원하고 교육자재와 도서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오비맥주는 2006년부터 행복 도서관을 통한 지역아동 돌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일 경기도 부천에 아홉 번째 시설을 개소했다.
 
오비맥주는 지역아동센터의 음악실, 도서실 등 학습공간과 실내 인테리어를 리모델링하고 책상, TV수납장 등 기자재를 최신 시설로 새롭게 교체했다.
 
또 오비맥주와 도서 기부 업무 협약을 맺은 대교는 아동 도서 376권을 기증했다. 오비맥주는 사내 임직원 이벤트를 통해 300권을 추가로 전달했다.
 
배하준 대표를 비롯한 오비맥주 임직원들은 전날 개소 현장에 방문해 입주 청소와 기부 도서를 정리하는 봉사활동도 펼쳤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