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가입고객이 700만명을 넘어섰다.

2일 케이뱅크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가입자 수가 7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대해 케이뱅크 측은 "다양한 신상품과 모바일에 특화된 이용자 환경에 올들어 6초에 1명꼴로 고객이 늘었다"면서 "이전까지 30대와 40대가 압도적이었던 고객의 연령별 비중도 20대 이하와 50대 이상 고객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실제 작년 말 220만명에 못 미쳤던 케이뱅크 가입고객은 11개월만에 480만명이 증가하며 세 배 이상으로 늘었다. 지난 2019년 30만명, 지난해 100만명이었던 신규 고객 유입속도는 더욱 빨라졌다. 이에 케이뱅크 여신(대출) 규모 역시 지난해 말 2조9900억원에서 지난달 말 6조8300억원으로 두 배, 수신(예금)은 3조7500억원에서 11조8700억원으로 세 배 이상 급증했다.

케이뱅크는 이같은 고객 유입 배경에 대해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와의 제휴 효과 외에도 다양한 신상품과 모바일에 특화된 이용자 환경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자평했다.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과 비상금 마이너스 통장, 사잇돌대출, 전세대출 등을 내놓으며 여신 포트폴리오를 완성했고, 무료 자동이체, 중도 상환 수수료 무료 등 이용자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8월 내놓은 전세자금 대출은 100% 비대면과 중도 상환 수수료 무료 혜택에 출시 세 달 만에 2000억원을 넘어섰고, 하루만 맡겨도 0.8%의 금리를 주는 파킹통장 '플러스박스'에는 출시(2020년 7월) 1년 여만인 지난 3분기 말까지 1조원이 넘는 금액이 몰렸다. 지난 4월 용도별로 플러스박스를 나눠 쓸수 있는 '통장 쪼개기' 서비스를 제공, 플러스박스 통장을 2개 이상 이용하고 있는 고객도 약 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케이뱅크 이용 고객 연령층도 다양해졌다. 케이뱅크의 50대 이상 고객은 올해 들어서만 약 80만명 증가하며 그 비중이 14.65%에서 15.7%로 1%포인트 이상 늘었다. 20대 이하 고객 비중도 28.04%에서 31.11%로 확대됐다. 케이뱅크를 장기적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큰 고객이 늘며 고객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셈이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고객 수 증가는 이용자 환경 개선과 다양한 신상품 개발 노력을 고객에게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