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전약품 주가가 상승 중이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전약품은 이날 오전 9시 14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1400원 (10.29%) 오른 1만5000원에 거래 중이다.

국전약품이 샤페론으로부터 기술을 도입한 치매치료 신약 ‘NuCerin®’의 국내 임상1상 시험계획(IND)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됐다는 소식에 주가가 상승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전약품은 지난 3월 샤페론과 경구용 치매치료제 NuCerin®의 기술이전(L/I)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국전약품은 경구용 치매치료제 국내 독점 권한을 갖게 되었고,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하였다. 신약 합성 기술, GMP 시설 및 허가 관리 역량을 보유한 국전약품과 신약 전문 바이오 기업인 샤페론은 개방형 혁신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국내 임상1상 시험 주관은 샤페론이며, 임상1상 시험은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단회 및 다회 투여 시 안전성, 내약성 및 약동학 특성을 평가하기 위해 설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