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진석 GS리테일 플랫폼BU장 부사장.[사진 = GS리테일]


GS리테일의 새로운 수장으로 오진석 편의점사업부장(부사장)이 선임됐다. 또 합병 시너지 창출과 온라인 사업을 가속화하기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GS리테일은 1일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하고 조윤성 사장이 물러난다고 밝혔다. 조 사장의 퇴임 일자는 내년 3월 31일로 정해졌다.

조 사장이 물러난 플랫폼BU장은 편의점사업부문장인 오진석 부사장이 물려받는다. 새 편의점사업부문장은 정재형 편의점지원부문장 전무가 맡는다.

디지털과 퀵커머스 중심으로 조직도 개편했다. 기존 플랫폼BU 내 편의점 사업부의 8개 영업부문을 6개 부문을 축소하고 슈퍼 사업부 내 영업은 가맹과 영업부문으로 나눴다. 플랫폼BU 내 별도의 마케팅실을 신설하고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전략본부 산하 퀵커머스 사업부문을 플랫폼 BU로 이관했다.

홈쇼핑BU는 IT, AI 부문을 뉴테크 본부로 이관하고 TV홈쇼핑사업부와 콘텐츠사업부를 통합한다.

외부 전문가도 영입했다. AK플라자 마케팅전략본부장 출신의 이한나 상무는 디지털커머스 사업을 맡게 된다. 신임 대외협력부문장에는 옥시레킷벤키저코리아 출신의 곽창헌 상무가 내정됐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은 디지털커머스, 퀵커머스 부문을 강화하고 사업별 신규 고객 확대를 위한 조직 기반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