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500억…중기부와 소부장 개발금 절반 150억 지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조해온 ‘동행’ 경영이 연말을 맞아 본궤도에 오르는 모습이다. 삼성 계열사가 힘을 모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500억원의 성금을 전달하는 한편 중소기업 소재·부품·장비 개발을 위한 기금도 150억원 마련했다.

1일 삼성에 따르면 그룹은 이날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관에서 연말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을 열고 16개 계열사가 모은 이웃사랑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모금회)에 전달했다. 성금은 △청소년 교육 지원 △취약계층 의료 지원 △장애인 복지 증진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금 조성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에스원,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경제연구소 등 16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회사 기금 외에도  수만여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기부금을 보태,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삼성이 사회취약 계층을 돕기 위해 모금회에 전달한 기부금은 총 7200억원이 됐다.

지난 1999년부터 2003년까지 매년 100억원씩 기탁한 삼성은 2004~2010년에 매년 200억원, 2011년 300억원, 2012년 이후 매년 500억원씩 거액을 모금회에 전달했다.

삼성은 성금 기탁에 더해 유니세프, 푸른나무재단, 한국생명의전화, 환경재단,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등 8개 비정부단체(NGO)와 함께 제작한 내년 달력 31만개를 구입해 임직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같은날 삼성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총 300억원의 기술개발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경기도 용인시 통신용 커넥터 제조 중소기업 '위드웨이브' 사옥에서 열린 협약을 맺은 삼성전자와 중기부는 각각 150억원 출연, 총 300억원을 조성한다. 내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중소기업의 신기술 개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3년 중기부와 사업 협약을 맺고, 올해까지 각각 100억원, 총 20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신소재, 설비·핵심 부품 국산화 관련 선행 기술을 개발하는 31개 중소기업을 지원했다. 그 결과 삼성전자도 국산화를 통한 수입대체 및 원가절감 효과, 선행 기술 확보 등 유의미한 성과를 냈다.

이를 기반으로 이번에 중기부와 사업 협약을 연장하고, 총 300억원의 공동 개발 기금도 신규 조성하기로 한 것이다. 지원 기술 분야도 시스템반도체, 인공지능(AI), 로봇, 바이오헬스, 소부장 국산화로 확대한다.
 
재계는 지난 8월 가석방 이후 최근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 부회장의 ‘동행 경영’이 연말을 맞아 본격화됐다는 분석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19년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메시지를 통해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는 동행 비전을 제시했다. 지난 10월 고(故) 이건희 회장 1주기 자리에서도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갑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삼성의 사회공헌(CSR) 활동은 우리 사회에 더욱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
 

조흥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왼쪽)과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등이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열린 연말 이웃사랑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