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평가서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획득
삼성디스플레이가 국내 전 사업장에서 자원 순환율(폐기물 재활용 비율)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1캠퍼스에서 열린 인증 수여식에서 글로벌 안전 인증 전문기업 유엘(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ero Waste to Landfill)'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기업의 자원 순환 노력을 가늠하는 국제 표준이다. UL이 각 사업장의 자원 순환율을 평가해 실버(90∼94%), 골드(95∼99%), 플래티넘(100%) 등급을 부여한다.

플래티넘은 UL이 부여하는 매립 제로 인증 중 최고 등급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아산1사업장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이어 올해는 국내 사업장 4곳(기흥, 천안, 아산1, 아산2) 모두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전체 사업장에서 자원 순환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 철거 등 대형 프로젝트에서 발생하는 산업용 폐기물의 분리, 선별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또한 사업장 내 캔, 병 등 생활 폐기물을 분리 배출할 수 있는 스마트 수거함을 설치했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려는 취지다. 지난해부터 매일 수십 톤씩 배출되는 폐 에천트(Etchant·식각액)에서 은을 추출해 부가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해 국내 사업장에서 재활용한 자원의 양은 19만여 톤(t)에 이른다.

최송천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프라 총괄 전무는 "이번 성과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생활 폐기물 분리배출에 동참하고, 생산 전 과정에서 폐기물 재활용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이를 시스템으로 구축한 결과"라며 "자원 재활용 문화를 기업 문화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일 삼성디스플레이 충남 아산1캠퍼스에서 열린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수여식에서 (왼쪽부터) 최송천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프라 총괄 전무, 정륜 유엘(UL) 코리아 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