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대표, 모든 일정 취소한 채 잠적…갈등 심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 사실상 당무거부에 접어들면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캠프 핵심 관계자)'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윤핵관'은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최후통첩을 했다', '총괄선대위원장 자리 없앤다' 등의 익명 인터뷰를 한 언론을 통해 지속적으로 내면서 당내 갈등의 중심에 섰다.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와 관련한 질문에 "저도 모르겠다. 저도 모르는데 아닌 분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윤핵관'과 관련, 김병준 위원장의 측근인 모 인사의 이름 등이 담긴 '지라시'가 유포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그저께 보니까 정보지 같은 데 누구라고 나와 있는데 그건 사실 무근이다"며 "그게 맞지 않는 거 같다. 특히 어떤 사람은 누구누구다 하고 얘길 하는데 정말 그건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권성동 의원 아니냐'는 질문엔 "아닐 것이다. 아니다"고 답했다. '장성민 전 의원이냐'는 질문엔 "그분은 최근에 만나보질 못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장제원 의원은 아니냐'고 묻자 "장 의원은 거의 이미 지금 다 알려지고 본인이 하고 싶은 얘기를 공개적으로 하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KBS라디오에서 "윤석열 측의 핵심 관계자가 누구냐, 사무총장인 저 아니냐"며 "제가 흘리지 않았는데 어떻게 이런 말이 나오겠나"라고 했다. 이어 "저도 그 사람이 누군지 궁금한데 우리 캠프의 핵심 관계자 중에 특히 의사결정에 관여하고 있는 사람 중엔 이런 사람이 없다. 이런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도 없다"고 했다. 권 총장은 "핵심 관계자라고 그러고 인용되는 것을 보면 저도 전혀 모르는 것이 계속해서 나온다. 계속해서 오보로 밝혀졌다"며 "그런 보도에 대해선 신경을 쓸 필요가 없다"고 했다. 

권 총장은 '실세 3인방(권성동·장제원·윤한홍) 중에 다른 분일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윤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거의 안 하는 사람이다. 장 의원은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해서 지금 후보와 전혀 접촉도 안 하고 저하고도 잘 접촉을 안 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며 "절대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전날 "특정 언론에 계속 핵심관계자라고 인터뷰를 한다는데, 두세 명 정도 떠올랐다. 제가 다 확인해 봤는데 사실이 아닌 게 너무나 명백한 것"이라며 "또 다른 인물은 윤석열 캠프와 무관한 분 같은데 그 분을 윤석열 캠프 핵심관계자라고 얘길하면서 기사를 쓴다고 그런다. 과연 진짜 그런 사람이 있는 건지"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만약에 그런 사람이 있다면, 어떤 특정 언론사에 그것도 대부분 거의 동일한 기자에게 도저히 지금 당이나 선거에 도움되지 않는 얘기만 반복적으로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을 찾아내기만 하면 저는 제가 기필코 이 당에서 축출할 것이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