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중간 5년간 경제 협력 방향 제시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30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25차 한중 경제공동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외교부]



미국의 중국 견제를 위한 공급망 재편 움직임이 거세지는 가운데 중국이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디지털 경제 및 저탄소 경제 분야 협력을 당부했다. 우리 정부는 중국 측의 요소 수출 제한 조치로 인한 요소수 품귀 현상 등에 대한 중국 정부의 원활한 협조를 당부했다. 

외교부는 최종문 2차관이 런홍빈(任鴻斌)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25차 한·중 경제공동위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한·중 경제공동위는 수교 직후인 1993년부터 정례적으로 양국에서 교대로 개최해 온 차관급 연례 협의체이다. 

양측은 이번 회의를 통해 한·중간 5년간의 경제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 보고서를 채택했고, 신남방·신북방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구상 연계 협력을 위한 노력을 함께하기로 했다. 

협의에서 양측은 코로나19 영향에도 한·중 간 경제 협력이 원만하게 유지됐다고 평가하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중장기 경협 방향에 대해서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우리 측은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게임, 영화, 방송 문화 콘텐츠 분야 양국 간 교류, 협력 확대를 위한 중국 측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식재산권 분야 협력 강화, 우리 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중국 측 협조도 당부했다.

아울러 요소의 원활한 수입을 위한 중국 측 협조를 평가했으며, 글로벌 공급망이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한·중 교역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자고 했다.

중국 측은 디지털 경제 및 저탄소 경제 분야에서 양측이 협력해 나갈 것을 제안했고 한·중 산업단지 운영 등 지방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한 우리 측 관심을 당부했다. 

외교부는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열린 이번 경제공동위는 그간 협력 성과를 종합 점검하고 기업 애로 해소 지원 관련 협의 등 실질적 사안과 중장기적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