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드 코로나 시대 ‘단풍관광의 다양화’ 추세
  • 전월 대비 인제 백담사(334%), 원주 간현관광지(71%) 방문 증가

강원도관광재단은 빅데이터 기반의 강원관광 동향분석 발표를 통해 지난 10월달 강원도 방문 관광객의 유형과 형태 등을 분석했다 [사진=강원도관광재단]

강원도관광재단은 10월 빅데이터 기반의 강원관광 동향분석 발표를 통해 올 10월 도 방문 전체 관광객은 1274만여 명이며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속 다양한 유형의 단풍관광지 방문객이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단풍관광의 기본 형태인 단체관광 대신 개별관광이 대세였고 체류형 리조트 및 호텔 선호 등의 양상이 뚜렷했다고 분석했다.
 
10월 방문객은 전월 대비 69만 여명 증가한 5.7% 증가율을 보였으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5만 여명 증가한 0.4%의 증가율을 보였다.

10월은 가을 단풍절경이 최고조로 달하는 시기로 도내 단풍 관광지인 속초시 ‘설악산소공원’(126%), 인제군 ‘내설악’(244%), 양양군 ‘설악산오색지구 주전골’(244%) 등 설악산 국립공원 관광지를 중심으로 관광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체 휴일 지정이 방문객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시군별 전월 대비 관광객은 태백시와 삼척시, 철원군을 제외한 모든 시군이 증가를 보였으며 전월대비 관광객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인제군으로 약 32% 증가했으며 이어서 속초시(약 24%), 평창군(약 18%), 양양군(약 17%) 순으로 나타났다.

인제군은 전월 대비 내설악 등산코스의 시작점인 ‘백담사’를 중심으로 방문객 증가가 나타났고 이외 설악산이 위치한 지역뿐만 아니라 발왕산, 오대산, 소금산 등 단풍관광지 소재의 시군이 단풍관광 특수를 누렸다.
 
특히, 10월 주요 관광지 세부분석을 보면, 단체관광객보다 개별관광객 증가가 뚜렷한 인제의 ‘백담사’, 낮의 단풍관광객을 밤의 체류형 관광 콘텐츠(소금산 그랜드밸리 야간 관광 코스)로 연장시키는 효과를 가져온 원주 ‘간현관광지’는 각각 전월대비 334%, 71%의 증가율을 보였다.

또한 영월 ‘동강시스타’(105%), 평창 ‘켄싱턴플로라’(88%) 등 도내 가을단풍 뷰캉스(View+Vacance) 호텔 및 리조트의 방문객도 증가율을 보였는데 이들 세 가지 사례의 분석을 통해 강원도의 단풍관광 트렌드가 개별관광과 지역특화 체류형 관광으로 나타남이 읽혀진다.
 
관광소비 면에서는 약 1792억원의 소비규모로 전월 대비 약 12.9% 상승한 205억여원의 소비 증가를 보였으며 관광객 1인당 소비규모 또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고 전체 소비 중 음식 소비가 123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숙박 소비는 300억여원으로 전월 대비 약 16% 상승했다.
 
출발지별 동향을 보면 경기도 남양주시가 35만여 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서울특별시 송파구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순이었으며 서울시, 경기도, 충북 제천시 등의 외지인 방문객 증가는 강원도 일부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수도권 및 충청북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아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강원도관광재단 강옥희표이사 대는 “10월 관광동향에서는 위드코로나 시대 강원도의 관광이 개별관광과 지역특화형에 맞춘 관광 콘텐츠 발굴로 인기를 모으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