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이 의료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에어스메디컬'에 보안 특화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 매니지드서비스사업자(MSP) 역할로 사업확대 기반을 마련한 모습이다.

안랩은 에어스메디컬과 '안랩 클라우드' 제공 계약을 맺고 클라우드 정보보호 컨설팅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에어스메디컬은 AWS 클라우드 운영환경 보안을 강화하고 ‘전자의무기록의 표준화’ 등 의료 및 헬스케어 기업의 규제환경에 대응했다.

안랩 클라우드는 보안 특화 클라우드 MSP 역할로 성장을 꾀하는 안랩의 클라우드 매니지드서비스다. 클라우드 구축과 정보보호 컨설팅, 운영·장애·보안관리 서비스, 클라우드 보안관제, 기술지원 등 클라우드 설계·이전·구축·운영 전체 과정을 지원한다.

에어스메디컬은 자기공명영상(MRI) 데이터 화질을 높여 촬영시간을 50%까지 단축하는 의료AI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의료기관이 초기투자 없이 구독으로 MRI 장비 성능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스위프트엠알'을 서비스형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제공한다.

안랩은 에어스메디컬이 사용하는 AWS 클라우드 보안운영현황을 분석해 설정진단, 의료·헬스케어 서비스 기업 맞춤형 클라우드 규제준수 분석, 컨테이너 관리 자동화 환경인 '아마존 엘라스틱쿠버네티스서비스(EKS)'의 보안설정 강화를 수행했다.

이진구 에어스메디컬 대표는 "컨설팅 이후 안랩 클라우드 원격 보안 관제서비스도 도입해 고객이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안랩 서비스사업부문 상무는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있는 다양한 의료 및 헬스케어 기업이 보안성을 내재한 안랩 클라우드로 고민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안랩]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