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유럽 통신사들이 넷플릭스, 유튜브 등 미국 거대 플랫폼 기업에 네트워크 비용 일부를 부담할 것을 촉구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도이치텔레콤, 보다폰을 비롯해 유럽 13개 주요 통신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미국 빅테크 플랫폼 기업에 유럽 통신 네트워크 개발 비용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구체적인 기업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로이터통신은 넷플릭스, 유튜브, 메타(전 페이스북)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추측했다. 

유럽 13개 통신사 CEO들은 성명에서 "빅테크 플랫폼 기업은 네트워크 트래픽의 상당 부분을 소비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며 "이들 기업의 트래픽을 감당하기 위해 통신 분야에서 지속적이고 집중적인 네트워크 투자와 계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유럽연합(EU) 시민이 디지털 전환의 결실을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빅테크 플랫폼도 네트워크 비용에 공정하게 기여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유럽 통신사 CEO들의 이 같은 주장은 유럽 통신 업계가 미국 빅테크 플랫폼 기업에 제공하는 데이터·클라우드 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5G, 광섬유, 케이블 네트워크 등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하게 되며 나온 것이다. 유럽 통신 부문 투자는 지난해 525억 유로(약 70조6629억원)를 기록하는 등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울러 CEO들은 EU 정부가 높은 가격의 주파수 경매로 통신사를 캐시카우(수익창출원)로 사용하는 것을 비판했다. 주파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통신사들의 사업 지속 가능성이 낮아진다는 것이다. 또한 EU 의회가 EU 내 통화 할증료 폐지를 검토하고 있는 점도 수익성을 악화시킨다고 지적했다. CEO들은 통화 할증료 폐지로 4년간 20억 유로(약 2조6919억원) 이상의 수익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연간 모바일 인프라 투자의 2.5%에 해당하는 수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