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거대 AI 하이퍼클로바 기술로 고도화
  • "독거 어르신 맞춤 대화솔루션 만들 것"

[사진=네이버]


자연스러운 대화 능력으로 독거 어르신을 위한 건강상태 확인에 더해 말벗 역할까지 해내는 초거대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서비스가 등장했다.

네이버는 부산 해운대구에서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적용해 최초의 초거대 AI 적용 AI콜 서비스가 된 '클로바 케어콜'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클로바 케어콜은 전화 통화로 어르신의 식사, 수면, 건강 상태를 묻고 답변에 따라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가는 AI 서비스다. '평소 어떤 음식을 즐겨 드시느냐'는 질문에 '김치를 먹는다'고 답하면 '김치는 직접 담그시느냐'고 이어 묻는 식으로 반응하고, 맞장구를 치거나 추임새를 넣는 등 호응하기도 한다.

실제 어르신을 상대로 진행된 네이버의 내부 테스트에 따르면, 클로바 케어콜은 어르신에게 '간밤에 잘 주무셨느냐'고 묻고 '통 못 잔다'고 답하면, 다시 '무슨 걱정거리가 있는지' 묻는다. '무릎이 아파서(잘 못 잔다'고 답하면 '관절이 많이 안 좋느냐'고 재차 묻고 '잘 모르겠는데 무릎이 쑤시고 아프다'는 답을 들으면 "아이고 그러셨군요"라는 공감 표현에 더해 "파스나 찜질팩을 해 보라"거나 "병원에도 한 번 가 보라"고 권한다.

클로바 케어콜은 하이퍼클로바가 생성해 사람의 검수를 거친 가상 대화 시나리오를 AI 모델에 입력하고 대화 흐름에 적절한 답변을 검색(retrieval)해 출력한다. 네이버 측은 "AI 대화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필요한 방대한 학습 데이터를 생성하는 데 하이퍼클로바의 기술이 활용됐고 하이퍼클로바 기반의 음성인식 엔진(NEST)도 적용돼 더욱 자연스러운 대화 경험을 제공한다"라며 "사용자 대화 데이터를 수집하지 않아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없고 사람이 직접 작성하는 것보다 획기적으로 빠르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해운대구에서 진행된 개념검증(PoC) 결과, 일방적·반복적인 규칙 기반의 AI 대화에 거부감을 느낀 어르신들이 클로바 케어콜에는 '이름이 궁금하다'거나 '귀엽다'는 반응과 친근감을 나타내며 서비스를 계속 사용할 의향을 높게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네이버 측은 이런 클로바 케어콜이 어르신의 신체 건강 확인을 넘어 정서 건강을 돌봄으로써 더욱 섬세한 지자체 복지를 도울 것으로 기대하고, 통화 종료 후 보고서를 제공해 지자체가 빠른 후속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작년 3월 코로나19 확산 관리 서비스로 국내서 첫선을 보인 클로바 케어콜은 전국 지자체에 무료 제공돼 의료진의 방역 대응 효율화를 지원해 왔다. 경기, 서울, 부산, 인천 등 18개 지자체에서 코로나19 능동감시자 모니터링과 백신 이상반응 관리에 클로바 케어콜을 활용 중이다. 네이버는 독거 어르신을 위해 선보인 하이커클로바 기술 기반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를 통해 케어콜의 역할을 AI 방역에서 AI 복지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CIC 대표는 "향후 AI가 상대와의 과거 대화를 기억해 더 친밀한 대화를 할 수 있도록 클로바 케어콜을 고도화하고 궁극적으로 독거 어르신을 위한 개인별 맞춤 대화 솔루션으로 발전시키겠다"라고 말했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현장 인력 부족으로 발생하는 1인 가구에 대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데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이 효과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