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29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2원 오른 1195.5원에 장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충격으로 뉴욕증시와 국채금리,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금융시장 내 안전자산 수요로 쏠림이 심화되고 있다. 

오미크론이 기존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확산력이 높다는 불확실성 때문에 세계 각국의 봉쇄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외인의 투심 훼손 가능성이 커졌다. 이는 아시아 증시 투매로 이어지며 환율 상승에 우호적인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수입업체 입장에서도 결제수요를 소화하기 최적의 환경이 조성된 만큼 대량의 결제수요 또한 환율 상승 압력을 높일 전망이다. 

다만, 원·달러 환율 1190원대 진입 시기가 최근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당국 경계가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당국이 환율 급등을 관리하기 위해 구두개입 혹은 미세조정 시 환율 상단을 제한할 수 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금일 환율은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발견에 따른 아시아장 내 리스크오프 심리에 역내외 롱플레이가 이어지며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김 연구원은 "오미크론 관련 WTO 입장은 아직 관련 정보를 분석 중이란 것이기에 변이 바이러스의 확정적 효과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 속 리스크 오프(위험 회피) 심리 동력이 빅피겨를 달성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