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전문가들, "지금처럼 제로 코로나 정책 고수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이 미국 등 국가처럼 국경을 개방하고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으로 방역 정책을 전환할 경우 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소 63만명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코로나19와의 공존에 관한 연구' 논문에 따르면 해당 연구를 진행한 베이징대 연구팀이 중국이 미국과 같은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할 경우 하루 최소 63만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진단했다.

이번 연구는 베이징대 수학·통계학자 4명이 위드 코로나 정책에 들어간 미국과 프랑스, 이스라엘, 스페인, 영국 등 5개국의 지난 8월 백신 접종률과 확진자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진행한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중국이 미국과 같은 방역 정책을 시행할 경우 하루 최소 63만715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또 스페인, 프랑스 등과 같은 방역 정책을 도입할 경우 최소 10만명, 이 중 위중증 환자가 1만명을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예측치는 인구밀도와 백신 접종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인구밀도는 1㎢당 평균 147명으로 미국(36.2명)보다 4배 가까이 차이나고, 특히 전체 인구의 40% 정도가 몰려 있는 동부지역의 경우 인구밀도가 1㎢ 661명에 이르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질 경우 더욱 위협적일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지금처럼 '제로(0) 코로나' 정책을 고수해야 한다고 연구진들은 입을 모았다. 출입국 격리 조치와 다른 코로나19 대응 전략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보다 효율적인 예방접종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는 주장이다. 결론적으로 중국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준비가 아직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중국은 지난해 1월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 집단 발병 이후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한 자릿수 확진자 발생에 수만명의 주민이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은 흔히 벌어지고 있으며, 지역에 따라 수십일에서 수개월간 봉쇄 조치가 내려지기도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