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전 세계 보건당국 '빗장' 봇물. [사진=연합뉴스]


최근 정부는 '오미크론(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 8개국 입국을 금지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대상 국가를 확대할 방침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28일 "'오미크론'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위험도와 확산 정보를 파악하겠다"며 "방역 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를 확대 또는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방대본은 국토교통부 등 13개 부처와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 결과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 보츠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을 방역 강화국가, 위험 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방역 강화국가 지정 시 비자 발급이 제한된다. 위험 국가 지정 시 내국인이라도 임시생활 시설에서 격리해야 한다. 격리면제 제외국가 지정 시 예방접종을 완료해도 격리를 해야 한다.

이에 따라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은 입국이 금지된다. 현재 한국으로 오는 직항 항공편은 없다. 경유지에서도 항공기 탑승이 제한되며, 입국할 수 없다.

내국인 입국자는 14일 이내에 체류하고 거쳐서 들어올 때 입국 금지·격리가 적용된다. 입국 시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된다.

국내 도착 전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를 소지해야 한다. 격리 1일 차와 5일 차, 격리 해제 전에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오미크론'의 전염력은 '델타 변이'보다 강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초로 발견된 국가는 보츠와나다. 확산이 빨라진 것은 남아공에서다.

유럽에서는 벨기에, 영국,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홍콩과 이스라엘에서도 감염자가 나왔다. 유럽과 홍콩은 아프리카에서 유입됐다. 한국은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날 0시 이후 입국 제한 8개국에서 온 항공편은 카타르 도하를 거친 QR858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거친 ET672이다. 내국인 8명은 짐바브웨(4명), 모잠비크(3명), 남아공(1명)에서 출발했다.

지난 5주간 아프리카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는 22명이다. 이 중 14명은 델타 변이였다. 나머지 8명은 바이러스양이 너무 적어 분석이 불가능했다. 최근 4주간 국내 변이분석률은 평균 15.1%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다. 방대본 관계자는 "'오미크론' 판정은 현재 PCR이 아닌 전장 또는 타깃 유전체 분석 방식으로 가능하다. 현재 보급된 변이 PCR은 알파, 베타, 감마, 델타다. S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변이 PCR을 개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