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이 해외 원료 운송에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을 투입하며 친환경 운항을 통한 탄소저감에 나섰다.

현대제철은 지난 24일 목포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오셔닉호(HL Oceanic, 이하 오셔닉호)’가 성공적으로 인도돼 첫 출항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오셔닉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높이 24.8m의 18만톤(t)급 LNG추진선이다.

오셔닉호는 인도 후 곧장 조선소를 출항해 본격적으로 우리나라와 호주를 오가며 연간 200만t의 철광석과 석탄을 운송하게 된다.

LNG연료는 기존 고유황 선박유 대비,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이산화탄소(CO₂)를 각각 99%, 90%, 30% 줄일 수 있고, 연료효율은 30% 이상 높일 수 있어 친환경ᆞ고효율 운항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오셔닉호는 설계부터 제작까지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해 국산화 수준을 선가의 87%에서 97%까지 높였다는 점에서도 의미를 갖는다. 그간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LNG연료탱크와 연료공급 시스템 등을 국산화함으로써 국내 LNG추진선 기술의 본보기가 됐다는 평가다.

현대제철은 2019년 5월 해양수산부, 한국가스공사, 에이치라인해운과 함께 ‘친환경 LNG 연료추진선박 도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번 오셔닉호는 그 첫 신호탄이다.

내년 3월에는 오셔닉호와 친환경 쌍둥이 선박인 '에이치엘 써니호(HL Sunny)'의 인도를 앞두고 있다.

현대제철은 앞서 설명한 2척의 LNG추진선 외 나머지 원료전용선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해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내년 3월부터 원료전용선의 31%에 탈황장치를 장착하고, 15%를 LNG추진선으로, 나머지는 저유황유를 사용함으로써 원료 수입과정에서도 저탄소, 친환경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이 원료 운송에 투입한 첫 LNG추진선 '에이치엘 오셔닉호'. [사진=현대제철]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