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교차 10~15도…건강관리 유의해야
11월 마지막 토요일인 내일(27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추울 전망이다.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15도로 매우 커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연합뉴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7일 강원영동·경상권해안·동쪽 내륙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 사이 울릉도·독도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10㎜이다.

아침 기온은 이날(영하 6~7도)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 전북동부, 경북북부내륙에서 영하 5도 이하, 그 밖의 내륙에서 0도 이하로 춥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춘천 -4도 △강릉 0도 △대전 -2도 △청주 -3도 △대구 -1도 △광주 1도 △전주 -1도 △부산 2도 △제주 8도 △울릉도·독도 4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춘천 7도 △강릉 11도 △대전 10도 △청주 9도 △대구 12도 △광주 11도 △전주 11도 △부산 13도 △제주 12도 △울릉도·독도 9도 등이다.

내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