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올해 들어 공급한 중저신용고객 대상 신용대출 규모가 46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케이뱅크에 따르면 중저신용 고객 대상으로 공급된 신용대출 규모는 올해 상반기 2568억원에 이어 하반기에는 10월까지 2082억원을 공급해 누적 규모로만 총 4650억원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그 규모가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해당 대출 공급규모는 2208억원 수준에 그쳤다.  

케이뱅크는 이처럼 중저금리 고객 대출이 확대된 배경에 대해 고객 혜택을 대폭 강화하며 중저신용 고객 신용대출 비중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지난 9월 중순부터 시행해온 '대출이자 2개월 캐시백' 이벤트를 올해 연말까지로 연장했다. 이벤트 기간 중 케이뱅크의 신용대출 상품 4종을 이용하는 중저신용 고객은 두 달치 대출이자를 돌려받을 수 있다.


아울러 이달부터는 '대출 안심 플랜'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신용대출'이나 '신용대출 플러스'를 받은 중저신용 고객이 중대 사고 등으로 대출 상환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할 경우, 대출 상환을 해결해주는 서비스다. 관련 비용은 케이뱅크가 100% 부담한다.

같은 달 11일부터는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상품 금리를 일제히 인하했다. 금리 인하 대상 상품은 △신용대출 플러스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3종으로, '신용대출 플러스' 이용 고객 중 중저신용 고객군의 금리는 기존 대비 최대 3.27%포인트 낮아졌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고객 신용대출 확대를 위해 업계 최초로 두 달치 대출이자 캐시백을 진행하는 등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중저신용 고객 신용대출 비중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