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신한은행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0%포인트 인상한다.

26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이번 금리인상으로 대표 주력상품인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4.2%로, '신한 알.쏠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2.6%로 적용 금리가 인상된다.

또한 1년 만기 '디딤씨앗적립예금'은 금리가 0.4%포인트 인상되어 연 2.05%로 변경되며, 3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은 0.3%포인트 인상된 연 1.85%로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 및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고객들의 예적금 금리도 인상했다"며 "12월 초 연 1.8% 금리의 ESG 관련 정기예금(1년제) 신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