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내년 3‧9대선 주자로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합동으로 지난 22~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1월 넷째 주 전국지표조사(NBS,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25일 공표) 결과, 윤 후보는 35%, 이 후보는 32%의 지지율을 얻었다. 윤 후보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이 후보는 3%포인트 하락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5%,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지후보 없다’는 15%, ‘모름·무응답’은 8%로 조사됐다.
 
내년 대선과 관련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국정안정론은 39%였으며,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정권심판론은 48%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35%, 민주당 32%, 정의당 3%, 국민의당 3% 순이었다.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24일 공표)에서도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였다. 다자 가상대결에서 윤 후보가 38.4%, 이 후보 37.1%, 안 후보 5.5%, 심 후보 3.0%,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칭 새로운물결) 1.0%로 조사됐다.
 
윤 후보는 마지막 조사(2주 전) 대비 3.3%포인트 하락했으며, 이 후보는 4.7%포인트 상승했다. '그 외 인물'은 2.3%, '없다' 7.9%, '모름·응답거절'은 4.8%로 각각 집계됐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36.8%, 민주당 33.2%, 정의당‧열린민주당 각각 3.9%, 국민의당 2.9%, 기본소득당 0.1%, 시대전환 0.1%, 그 외 정당 1.0% 등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성인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24일 공표)에서는 윤 후보가 44.1%, 이 후보가 37.0%로 조사됐다. 안 후보는 4.0%, 심 후보 3.8%, 김 전 부총리 1.1%였다.
 
윤 후보와 이 후보 간 양자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48.9%, 이 후보 39.3%로 조사됐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37.8%, 민주당 33.3%, 국민의당 9.4%, 열린민주당 5.4%, 정의당 3.5% 순이었다. 지지정당 없음은 6.7%, 잘 모름은 1.8%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