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11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6일 "대통령 선거 기간 몇 달 동안은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의 역할을 두고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이 갈등이 있는 가운데, 물러나지 않겠단 뜻을 명확히 한 셈이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대 후보가 제가 바라는 세상하곤 전혀 반대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 반역사, 몰역사적인 흐름을 막아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와 관련, "(김종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실 문제는 제가 얘기드릴 상황은 아닌 거 같다"며 "저도 나름대로 후보와 찾아가 상의드리고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또다시 다른 방향으로 가고 해서 조금 당혹스럽긴 하다"고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 없이 선대위 인선이 발표되는 것에 대해 "당연한 수순 아니겠나. 선거가 하루하루가 급한데 그냥 있을 수 없지 않나"라며 "이 이슈에 묶여서 아무것도 못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선대위에 '새 얼굴'이 없단 지적엔 "지금 당에서 리스트를 놓고서 실무진이 검토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실제 필드에서 뛸 분들은 젊은 분들이 상당히 투입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준석 대표와의 역할 분담과 관련, "정확하게 협의를 안 해봤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않겠다"며 "변화무쌍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중간중간 합의하면서 가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