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웅제약 주가가 상승세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11시 6분 기준 대웅제약은 전일 대비 3.76%(5000원) 상승한 13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웅제약 시가총액은 1조5989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피 175위다. 액면가는 1주당 2500원이다.

이날 한화투자증권은 대웅제약에 대해 4분기 본업과 나보타 수출 호조로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웅제약의 별도 기준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2714억원, 영업이익은 161% 증가한 238억원으로 추정했다.

김형수 연구원은 "크레젯(고지혈증 치료제), 액시드(위궤양제) 등 자체품목 성장으로 ETC매출은 2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 제품비중 확대로 인한 원가율 개선으로 영업이익률은 8.8%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3분기 나보타는 수출이 실적을 견인했는데 4분기, 2022년에도 글로벌 수출이 계속될 것이다. 4분기 나보타 매출은 미국 지역에서만 약 130억원이 예상되고, 2022년부터는 연간 1000억원 매출도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이 한국 PR협회 주관 제29회 한국PR 대상 시상식에서 공공, 공익 캠페인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