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저 밑 6.92km…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긴 해저터널
  • 기존 90분 걸렸던 보령~태안 거리 10분으로 단축

보령해저터널은 국내 최장 해저터널이자 국내 최초 나틈공법이 적용된 터널이다. 사진은 보령해저터널 모습. [사진=아주경제DB]

“지금부터 육지에서 바다 밑으로 들어가겠습니다.”
 
25일 방문한 우리나라 최장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은 바닷속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버스를 타고 터널 안으로 들어갈 때는 물론이고 터널 밖으로 나올 때도 평지를 가는 기분이었다.

보령해저터널은 해저 밑 6.92km를 관통하는 세계에서는 다섯 번째, 국내에서는 첫 번째로 긴 터널이다. 가장 낮은 지점은 해수면으로부터 80m, 해저면으로 55m 밑이다.
 
터널은 부산~경기 파주 국도 77호선 가운데 유일하게 단절돼 있던 보령~태안을 연결한 도로(14.4km)의 일부 구간이다. 지난 2019년 개통한 원산안면대교(2공구, 코오롱글로벌 외 4개사)에 이어 보령해저터널(1공구, 현대건설 외 7개사)이 다음 달 1일 개통하면 전 구간이 완료된다. 2010년 착공을 시작한 지 11년 만에 준공되는 것이다.
 
기존에는 보령에서 태안까지 육지로 가려면 75km를 우회해야 해서 차로 1시간 30분이 걸렸지만, 보령~태안 도로건설사업이 완료돼 앞으로는 10분이면 오갈 수 있게 됐다. 이동거리도 기존 95km에서 14km로 총 81km가 단축됐다. 특히 충남 보령 대천항과 원산도를 잇는 보령해저터널은 악천후에도 언제든 서로를 오갈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터널 감리를 맡은 이상빈 제일엔지니어링 감리단장은 “태풍이 부는 날에는 여객선 운행이 중단돼 보령에서 원산도로 가는 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며 “기존에 여객선을 타면 원산도까지 20분이 넘게 걸렸지만 터널이 뚫린 덕분에 앞으로는 차로 6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저 55m를 굴착해 선박 충돌 위험도 없기 때문에 대형 선박들이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도로 건설 성공으로 보령과 태안은 관광벨트로 묶이게 됐다. 과거에는 바다로 단절돼 관광객들이 태안 혹은 보령만 관광하고 떠났지만 이제는 두 지역을 쉽게 방문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보령해저터널은 국내 최장 해저터널이자 국내 최초로 ‘나틈공법’이 적용된 터널이다. ‘나틈공법’은 암반을 폭파한 뒤 굴착 작업을 하고 콘크리트를 뿜어 옷을 꿰매듯 보강하는 방식이다. 육상에서 만든 구조물을 바닷속에 가라앉혀 연결하는 ‘침매공법’이 아닌 ‘나틈공법’을 쓴 것은 강한 암반과 약한 암반이 섞여 있는 등 지질조건이 균일하지 않아서다.
 
이렇듯 화약발파 등 공정 대부분이 해수면 아래에서 진행됐기 때문에 시공 과정에서 암반 사이로 나오는 바닷물 유입 차단이 모든 공정의 1순위 과제였다. 이 감리단장은 “나틈공법을 해본 경험이 없어서 2m 굴착에 한 달이 걸릴 정도로 안전하게 시공하려고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터널 안에서 생기는 지하수(해수)를 처리하기 위해 터널 내 최하단 지점에 집수정을 설치했다. 집수정으로 유입된 지하수는 수중 배수펌프 가압 후 배수관을 통해 터널 외부로 강제 배수된다. 펌프는 총 2기가 운용되고 예비 2기, 운용 및 예비펌프 교체용 2기를 따로 마련했다. 만일에 펌프가 고장나더라도 즉시 교체가 가능하다. 

 

보령해저터널 집수정 모습 [사진=아주경제DB]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