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대미포조선 주가가 상승 중이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미포조선은 이날 오후 3시 6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400원 (4.55%) 오른 7만8200원에 거래 중이다.

현대미포조선 주가는 증권가의 긍정적인 분석에 따라 상승 중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2일 현대미포조선은 유럽 소재 선사와 2000TEU(1TEU는 6미터 길이 컨테이너 1개) LNG(액화천연가스) DF(이중연료) CONT(컨테이너선박) 10척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7456억원으로 작년 매출 대비 26.7%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4년 9월 30일까지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통상 LNG추진 장착은 기존 선가에서 8~10%가 추가되고 내빙 기능까지 탑재된 비싼 선박”이라며 “시리즈 수주로 건조 과정에서 부가가치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컨테이너선 호황에 유가 회복·LNG 가격 급등으로 주요 선종들의 전방 시장이 모두 양호하다”며 “2023년까지 도크(선박 건조시설) 완료로 선가도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