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통일부]

통일부가 25일 소속 직원을 사칭한 메일이 일부 탈북민에게 전송된 사실을 확인하고 사이버 보안관제체계를 강화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고위 공직자와 언론인, 대북 인권단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북한이 잇따라 해킹을 시도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해킹 시도) 사실을 인지한 직후부터 관계 기관과 협조해 매뉴얼에 따라 대응조치를 했고 지금까지는 사칭 메일 등과 관련 해킹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당국자는 "통일부가 사이버안전센터를 통해 24시간 보안관제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실제 이런 시도가 빈번해지고 있지만 사이버 공격이 차단될 수 있도록 계속 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통일부 인도협력국 정착지원과 소속 직원의 이름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금 및 주거지원금 지급에 관한 예규 제정' 관련 이메일이 탈북민에게 전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민간보안업체인 이스트시큐리티에 따르면 북한 사이버 공작원은 한국 통일부 직원을 사칭해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이메일에 첨부된 문서파일을 클릭하면 메신저 아이디와 암호를 입력하는 창이 뜨는데 여기에 관련 정보를 입력하면 유출되도록 하는 수법이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7일 성명을 통해 국내외에서 제기하는 해킹 의혹에 대해 "악랄한 비방과 중상이며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또 하나의 반공화국 모략극"이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