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역사상 첫 여성 총리가 탄생했다. 24일(현지시간) 집권 사회민주당(사민당)의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대표가 신임 총리로 스웨덴 의회에서 선출됐다. 이에 따라, 북유럽 4개국 모두가 여성이 행정부 수장을 맡는 시대가 도래했다. 

AFP와 로이터 등 외신은 이날 스웨덴 의회가 안데르손 신임 총리에 대한 인준 투표를 진행해 선출했다고 전했다. 이날 투표 결과는 전체 349개 의석 중 찬성 117표대 반대 174표였고, 57명의 의원과 1명의 의원이 각각 기표를 던지고 투표에 불참했다. 스웨덴에서는 총리 후보가 의회 다수의 지지를 받는 것이 아닌 과반 반대(175표)만을 피하면 승인된다. 따라서, 이날 안데르손 대표는 가까스로 인준 투표를 통과한 것이다.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사회민주당 대표. [사진=AFP·연합뉴스]


의회 의석(100석)이 전체의 3분의1에도 미치지 못하는 스웨덴의 집권 사민당은 지지율 위기 국면에서 소수 정부 처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전임 총리였던 스테판 뢰벤 총리 역시 소수 연립정부를 이끌다 지지율 하락에 결국 지난 10일 사임했다. 

향후, 안데르손 대표 역시 좌파 성향의 녹색당 등과 소수 연립정부를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차기 정부 출범과 그의 공식 취임은 오는 26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데르손 대표는 전날 밤까지 이어진 막판 협상을 통해 간신히 좌파당의 지지를 확보하며 연립정부 구성에 성공했다. 

다만, 좌파 성향 정당들과의 연정으로 안데르손 대표는 곧바로 또 다른 고비를 맞는다. 중도 보수 성향의 중앙당은 이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안데르손 대표의 총리 인준을 반대하지 않는 대신, 이날 오후 예정된 정부 예산안 승인 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상태다. 

안데르손 대표는 의회가 정부 예산안을 거부하더라도 자신은 나라를 이끌 준비가 됐다고 공언하고 있지만, 내년 9월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사민당이 다수당 지위를 지킬 수 있을지 위태롭다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안데르손 장관은 스웨덴 웁살라 지역의 대학도시에서 태어나, 스웨덴 청소년 체전에서 수영 선수로 두 차례 금메달을 따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그는 스톡홀름경제대학을 나와 사회민주주의자를 자처하며 사회민주당 청년 당원으로도 활동했다.

안데르손 장관은 1996년 총리실에 입문한 뒤 2004년 재무장관으로 뢰벤 총리 내각에 합류했고, 그로부터 세계 최고의 재무 장관으로 불리며 두터운 신임을 받아왔다. 2020년에는 국제통화기금(IMF) 이사회의 주요 정책자문위원회인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에서 위원장으로 선출되며 여성 최초로 위원장 직책에 올랐다.

안데르손 총리를 가장 잘 나타내는 별명 중 하나는 '불도저'다. 불도저는 과거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가 안데르손에 대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며 붙인 제목이었다. 

유럽 지역 온라인매체인 더로컬 스웨덴판은 이달 초 안데르손 대표를 두고 "친절하고, 열심히 일하는 여성"이라면서도 일부 사람들의 비위를 거슬리게 할 수 있는 직설적인 언사를 구사하는 스웨덴 정가에서 찾아보기 힘든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그의 직설적이고 목표 지향적인 성격이 향후 정국 운영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