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삼성전자가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공장 부지로 미국 텍사스주를 최종 선정한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유대길 기자]


23일(현지시간) 브라이언 디스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공급망 보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행정부에게 있어 최우선 과제"라며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을 신설하기로 한 삼성의 발표를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삼성의 이번 투자가 "미국의 공급망을 보호하고, 생산 기지가 다시 활기를 찾게 하며,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며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 생산 능력을 늘려 다시는 반도체 부족 사태에 직면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계속해서 제조 및 기술 관련 국력을 강화하기 위해 모든 열과 성의를 다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발표는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지난 5월 정상회담을 포함한 양국의 지속적 노력의 산물"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을 언급하기도 했다.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역시 같은 날 별도의 성명을 통해 "텍사스주에 대한 삼성의 투자에 매우 기쁘다(thrilled)"라며 "삼성을 비롯해 미국에 투자하려는 반도체 생산업체들과의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러몬도 상무장관 또한 반도체 생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반도체 생산은 미국 내 가장 중요한 산업 중 하나에서 미국의 리더십과 혁신을 유지하고 성장시키는 데 매우 중요하다"라며 "반도체의 국내 생산량을 늘리는 것은 국가 및 경제 안보에 매우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러몬도 장관은 이를 위해 미국 상원과 하원이 혁신경쟁법(USICA·U.S. Innovation and Competition Act)에 대해 신속하게 합의를 이루어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 혁신경쟁법은 인공지능, 고성능 컴퓨터, 첨단제조기술 등 핵심 기술 분야에 대해 약 2500억 달러를 투자해 기술 분야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한 법안이다. 이 법안은 6월 8일 상원에서 통과됐다.

삼성전자의 신규 공장 부지로 채택된 텍사스주의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별도의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의 반도체 제조 시설 건설을 발표하며 투자 결정에 감사를 표했다. 애벗 주지사는 약 170억 달러에 달하는 삼성전자의 이번 투자는 텍사스에서 이뤄진 외국인직접투자(FDI) 중 가장 큰 규모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텍사스주에 신규 공장을 건설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에 더 잘 부응하고,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더 많은 일자리가 생기고 지역 사회를 위한 교육 및 인재 개발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