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년 하반기 가동 목표...첨단 파운드리 공정 적용
삼성전자가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건설 부지로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최종 낙점했다. 2024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구축될 신규 공장은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그렉 애벗(Greg Abbott) 텍사스 주지사, 존 코닌(John Cornyn) 상원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선정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공장 건설에 돌입한다. 이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건설·설비 등 투자금은 약 170억 달러(약 20조원)다. 이는 삼성전자가 지금까지 미국에서 진행한 투자 중 가장 큰 규모다.

테일러에 구축될 공장에는 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될 예정이다. 5G, 고성능컴퓨팅(HPC), 인공지능(AI) 등에 사용될 시스템 반도체가 생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 공장이 가동에 돌입하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 첨단 시스템 반도체 수요 대응 등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가속화 등 IT 산업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삼성전자는 테일러 신규 공장을 활용해 글로벌 고객에게 첨단 미세 공정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하고, 자사의 반도체 생산 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추가 파운드리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신규 고객사를 확보하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부회장)은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테일러 신규 반도체 공장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신규 공장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오스틴 공장과의 동반 상승 효과, 반도체 생태계와 인프라 공급 안정성, 지방정부와의 협력, 지역사회 발전 등을 다각도로 고려해 테일러에 신규 반도체 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

테일러에 마련되는 150만평 규모의 신규 부지는 오스틴 공장과 25㎞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용수·전력 등 기존 사업장 인근의 우수한 인프라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

또 텍사스에 IT 기업, 대학들이 많아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고객을 유치하고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부지 선정에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테일러 교육구 정기 기부, 학생들의 현장 인턴십 제도 등 인재 양성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삼성전자의 신규 반도체 생산시설은 텍사스 중부 주민들과 가족들에게 수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텍사스의 특출한 반도체산업 경쟁력을 이어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텍사스가 첨단 기술 분야의 리더는 물론 역동적인 경제 강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줄 왼쪽부터) 존 코닌 미국 상원의원, 그랙 애벗 텍사스 주지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11월 2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의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 공장 부지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