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서 양국 정상회담 개최…포스트 코로나 경제 회복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정상회담과 양국 양해각서 체결 등을 위해 청와대를 방문한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국빈 방한 중인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탄소중립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2005년 노무현 대통령 방문 후 양국 관계가 급속히 가까워졌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코스타리카는 군대 없이 평화를 유지하고, 환경과 생물다양성 보존, 재생에너지 사용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탄소중립에 있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어 배울 점이 많은 나라”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알바라도 대통령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계기에 코스타리카의 기후·환경 정책을 설명하고 각국 지도자들의 행동 변화를 촉구한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운을 뗐다.
 
알바라도 대통령의 지난 2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 당시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도 “한국을 존경하고, 김치를 좋아한다”고 극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과정에서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정책 목표 달성을 촉진하고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코스타리카의 ‘3D 경제 달성 정책’과 우리나라의 그린 뉴딜 정책을 연계시키고, 이번에 체결하는 ‘환경 협력 양해각서’를 기반으로 양국 간 녹색기술, 생물다양성 연계 협력이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3D 경제 달성 정책이란 코스타리카가 지난 3월 발표한 디지털화(Digitalization), 탈탄소화(Decarbonization), 지방분권화(Decentralization)) 구축을 위한 전략이다.
 
이에 알바라도 대통령은 “양국은 디지털, 과학기술, 우주항공, 관광, 영화, 수소전지, 전기모빌리티 분야에서 협력을 하고 있다”면서 “특히 환경 분야에서는 생물다양성과 관련해 인비오 국립연구소와 한국생명과학연구소가 2008년부터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맺게 되는 디지털 정부, 과학기술 협력 양해각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중요한 기제가 될 것”이라며 “전기차·수소차로 교체 예정인 대중교통 분야에 한국차를 우선 고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설명하고 국제사회의 대표적인 평화 지향 국가인 코스타리카의 지지를 요청했고, 알바라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달성을 위한 문 대통령의 용단과 담대한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미래지향적인 호혜적인 협력 관계를 공동 모색한 기회”였다고 평가하고,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회담을 마무리했다.
 
한편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은 △과학기술 협력 △디지털 정부 협력 △환경 협력 △삼각 협력 등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