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병준, 김한길 등 3김 체제에 부정적…"선거에 대해 묻지 말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문제로 윤석열 후보와 갈등을 겪고 있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나는 내 일상으로 회귀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여부 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나는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며 이렇게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을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새시대준비위원장'으로 하는 윤 후보의 '3김체제' 구상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다.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은 안 맡느냐, 윤 후보와 만날 생각은 없나'란 기자의 질문에 "어제 다 얘기했는데 뭘 또 그러냐"고 대꾸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그동안 여러 차례 언론을 통해 내가 어떤 생각을 가졌다는 걸 얘기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선거에 대해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 말라"고 했다. 

그는 "나는 내 할 일을 해야지, 내가 그런 거에 대해 신경을 써야 할 하등의 의무도 없고, 이유도 없다"고 했다. 이어 "내가 관련된 건 내가 알아서 하는 일이지 남의 영향을 받고 움직이거나 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한두 번 경험한 사람도 아니고 과거에 여러 번 경험을 해봤는데 내가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안 한다고 내가 늘 그러지 않았나"라며 "그럼 됐지, 더 이상 나한테 물어볼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종편 10주년 MBN 보고대회에서 김 전 위원장과 관련된 질문을 묻는 기자들에게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라"고 불쾌감을 피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