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TV조선 글로벌리더스포럼2021에서 국가 미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연설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가 2분 가까이 침묵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단상 아래 마련된 프롬프터에 문제가 생겨 연설문이 송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광진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주최 ‘글로벌 리더스 포럼 2021’에 초대돼 국가 미래 비전 발표에 나섰다.
 
윤 후보는 단상에 오른 뒤 2분가량 어색한 표정만 지었다. 윤 후보는 연설을 시작하지 못하고 고개만 연신 두리번거렸다. 연설이 지체되자 사회자는 청중들에게 “잠시 무대 준비가 있겠다”고 설명했다.
 
이후 사회자가 “시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요청했지만, 윤 후보는 입을 열지 못했다. 프롬프터에서 연설문 송출이 되지 않으면서 벌어진 해프닝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은 생중계를 통해 고스란히 전해졌다.
 
윤 후보에 앞서 발표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프롬프터 없이 발표를 진행했다. 윤 후보가 프롬프터 없이 말문을 열지 못한 게 알려지면서 민주당 인사들은 비판에 나섰다.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은 “프롬프터 없이는 연설도 하지 못하는 이런 분이 대통령 후보라니”라며 비판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 1분 30초간 멍. 이유? 프롬프터가 안 올라와서라니”라며 “남자 박근혜 같다. 주변에 최순실이 그득그득”이라고 적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