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당, 22일 통합 협상 대표단 회의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통합 협상 대표단 상견례에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왼쪽부터), 열린민주당 협상단장인 정봉주 전 의원, 민주당 협상대표인 우상호 의원, 송갑석 의원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22일 연내 당 대 당 통합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양당 통합 협상 대표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첫 상견례를 한 뒤 "양당 통합 협상 대표단은 대선 승리와 사회 개혁을 위해서 통합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며 "당 대 당 통합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다른 민주개혁진영에도 문호를 열고 적극적으로 연대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양당은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의 진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며 "특히 국회의원 비례대표 선출에 있어서 열린공천 등을 포함한 정치개혁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통합은 양당의 당원들의 최종 의견을 물어 가급적 연내에 마무리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지난 17일 당 대 당 통합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후 양당은 통합 협상 대표단을 꾸리고 우상호·송갑석 의원, 정봉주 전·김의겸 의원을 각각 협상 대표로 선정했다.

이들 대표단은 이날 회동하고 통합 시기, 방식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 의원은 사후 브리핑을 통해 "두 당 말고도 대진혁 개혁이 있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정의당이냐'는 질문에 "크고 작은 세력들이 있을 텐데 당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양당 협상 대표는 각 당에 향후 통합 절차와 시기, 당명 등에 대한 세부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르면 이주 중, 또는 내주 초에 다시 만나 재협상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