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가 미국 통합계정관리업체 '옥타'와 손잡고 SK그룹 계열사 통합계정관리 구축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옥타와 파트너십을 맺고 향후 계열사와 대외 고객사에 디지털전환 솔루션 일환으로 옥타의 솔루션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22일 옥타는 SK㈜ C&C와 파트너십을 맺고 연내 완료를 목표로 SK 임직원의 계정관리프로젝트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SK㈜ C&C의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기술과 옥타의 보안 솔루션·서비스를 SK 계열사와 외부기업에 제공할 예정이다.

옥타는 다중요소인증(MFA) 솔루션과 계정접근관리(IAM) 솔루션 등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작년 가트너 매직쿼드런트 접근관리 부문 선도기업으로 선정됐다. SK㈜ C&C는 옥타의 솔루션을 공급하는 엘리트 파트너 자격을 보유했다.

이상국 SK㈜ C&C ICT디지털부문장은 "SK㈜ C&C는 여러 솔루션을 검토한 끝에 사용자와 운영자의 애플리케이션 액세스를 효과적으로 보호하는 성능이 검증된 옥타의 아이덴티티 솔루션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그레이엄 소우덴(Graham Sowden) 옥타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 매니저는 "SK㈜ C&C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한국 기업과 사용자에게 간편하고 안전한 액세스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사진=옥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