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서비스.[사진 =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서초아이파크점에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도입하고 근거리 배달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한 시범 운영에 본격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8월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뉴빌리티(대표 이상민)'와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지 약 3개월 만이다.

이번 세븐일레븐의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는 건물이나 상가 같이 제한된 영역의 실내가 아닌 복잡도가 높은 도심지 실외에서 이루어지는 첫 편의점 무인 배달 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어 도심 내에서 뛰어난 자율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복잡한 도심이나 비, 눈 등이 오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주행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실내와 달리 각종 변수가 많은 실외에서의 첫 무인 배달 서비스 시도인 만큼 시스템 및 오퍼레이션 안정화에 무엇보다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세븐일레븐은 이번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통해 편의점 업계 DT 리딩기업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동시에 차세대 편의점 배달 서비스 시장도 선점해 나갈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