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속가능 패키징 위한 글로벌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정창욱 아모레퍼시픽 개발&구매 디비전장 상무와 김지후 이스트만 이사가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내년부터 미국 석유화학기업 이스트만의 고품질 재활용 플라스틱을 공급받게 됐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9일 이스트만과 2022년부터 화학적으로 재생된 재활용 플라스틱 공급 및 사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스트만은 제품 포장재부터 첨단소재, 화학섬유까지 고루 생산하는 미국 석유화학기업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6월 2030 지속가능경영 5대 약속을 공개하면서 오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포장재 30%에 재활용 또는 바이오 플라스틱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다짐을 이행하기 위한 실천 방법 중 하나다. 아모레퍼시픽은 고품질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확보함으로써 지속가능경영과 고객 만족을 가속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재활용 플라스틱은 친환경 바이오 제품 등의 지속가능성을 입증하는 ISCC 플러스 인증을 받았다.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유럽연합(EU)의 재생 에너지 지침에 부합하는 국제인증 제도이자 투명한 심사 기준과 까다로운 인증 절차다.
 
정창욱 아모레퍼시픽 개발&구매 디비전장 상무는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개선과 사용량 절감을 위해 지속 실천 방법을 고민한 결과 이스트만과 의미 있는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며 “고객과 사회, 자연과의 깊은 공감을 바탕으로 세상을 아름답게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