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내달 영국 리버풀서 외교장관 회의...한·아세안 초청해 대중 압박 강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지현 기자
입력 2021-11-22 11: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다음 달 초 열린다. 최근 중국에 대한 견제 성격을 강화하고 있는 해당 모임이 우리나라를 비롯한 중국 이웃국가들을 대폭 초청한 것은 대중 압박 강도롤 높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간) G7 의장국인 영국 정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12월 10~12일 영국 리버풀에서 G7 외교개발장관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월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G7 외교장관회의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대면회의다. 
 

지난 6월 영국 콘월에서 진행됐던 G7 정상회의 당시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번 회의에는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과 유럽연합(EU)의 외무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공식 회원국 이외에도 우리나라와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총 10개국의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외교·개발장관도 초청받았다. 

영국 정부는 G7 외교장관회의에 아세안 국가가 처음으로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등의 외교장관이 참석 일정을 확인했다고도 부연했다. 

보도자료는 이번 회의가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경기 회복, 세계 보건, 인권을 포함해 다양한 세계적 현안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영국 외무부는 이번 초청 명단을 놓고 "국제 질서를 개혁하고 수호하려는 국가가 지리적으로 넓게 퍼져 있다는 의미"라면서 "이는 영국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더욱 집중하는 이유"라고 평가했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 역시 "세계적으로 더욱 긴밀하게 경제·기술·안보 관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자유와 민주주의, 사업가 정신 등의 동일한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이 유리한 위치에서 협력할 수 있도록 '세계적인 자유 관계망(a worldwide network of liberty)'을 구축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중국을 명시하진 않았으나, 미국과 서구 유럽 국가 등이 천명한 민주주의 체제와 권위주의 체제 사이의 경쟁을 암시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