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일부터 3일간 대구 엑스코서...농특산물 체험관, 쌀소비촉진 행사 등 개최
  • 우수 농산물 산지인 경북과 대규모 소비지인 대구를 연결한 상생장터

경상북도는 대구시와 공동으로 19일 엑스코 야외 전시장에서 ‘2021 농산물 상생장터 화합 한마당’ 행사를 개막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대구시와 공동으로 19일부터 사흘간 엑스코 야외 전시장에서 ‘2021 농산물 상생장터 화합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협력과 도농상생 교류 확대 강화를 통한 도시와 농촌이 함께 잘 살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우수 농산물 산지인 경북과 대규모 소비지인 대구를 연결한 농산물 상생장터로 생산자와 도시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 되는 화합 한마당 행사로 진행된다.
 
농산물 상생장터 화합 한마당 행사는 지난 2019년부터 경북도와 대구시가 후원하고 재대구경북도민회(이하 ‘도민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 3회째를 맞고 있다.
 
이번 한마당 행사는 행사장 내 마련된 40여 개 부스에서 각종 제철 신선 농특산물과 가공식품 등 대구ᐧ경북의 다양한 농특산물을 판매한다.
 
특히,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김장체험관 운영과 나눔 행사를 가지고 경북고향장터 사이소 홍보관, 한뿌리상생관, 경북 쌀소비촉진 행사 등 다채로운 체험 및 전시 프로그램으로 마련했다.
 
조동희 재대구경북도민회장은 “시도민회 향우회원이 대구ᐧ경북 농특산물 홍보 대사로 역할을 다해 농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는 고향사랑 운동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과 대구는 오랜 기간 지역문화를 함께 공유한 한뿌리”라면서, “행사를 통해 시도민이 화합하고, 신선한 지역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