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KTB투자증권은 19일 SK렌터카가 코로나19 영향에도 단기 렌터카 실적 호조, 렌터카 등록대수 증가, 중고차 부문 실적 개선세 등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목표 주가는 1만7000원,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SK렌터카의 3분기 매출은 2715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2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54억원으로 16% 늘었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SK네트웍스 렌터카 사업부 차량 이관으로 차량 대수 증가가 이어지고 있다"며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제주도 여행객수 증가로 단기 렌탈 부문 수익성도 개선됐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내륙 공항 단기 렌터카 영업이 일부 차질이 있지만 제주도 단기 렌터카 운행률이 증가하며 실적 호조를 지속 중인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장기 렌터카의 경우 코로나19와 무관하게 렌트 차량 대수 증가에 따른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중고차 가격 상승도 중고차 판매 매출에 긍정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중고차 부문 실적 호조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SK렌터카의 내년 매출은 9334억원으로 올해 추정치보다 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2% 늘어난 78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