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전국민 재난지원금 고집 않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정당쇄신, 정치개혁 의원모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철회와 관련, “깊은 고민도 없이 무작정 지르고 보자는 이 후보를 바라보며 국민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격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늦었지만 이제라도 고집을 꺾었다니 다행이다. 그러나 이미 이 후보의 고집에서 비롯된 소모적 논쟁으로 국민들은 혼란을 겪었고, 민주당과 기획재정부는 낯뜨거운 싸움을 벌였다”며 이렇게 밝혔다.

허 수석대변인은 “‘아쉽다’가 아닌 ‘죄송하다’가 먼저져야 하는 것은 아닌가”라며 “이 후보의 인식과 행동을 둘러싼 문제는 단순히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주느냐 마느냐’에서 그치지 않는다. 대통령 후보가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감이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다”고 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언제는 날치기로라도 처리해야 한다며 야당을 무시하고 여야가 합의한 사항은 사뿐히 즈려밟으며 입법부 패싱도 벌이지 않았나”라며 “이제 와 궁지에 몰리자 여야가 머리를 맞대 달라고 하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 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민생을 챙기는 일, 예산을 심사하고 편성하는 일은 국회에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국회의 일’을 하겠다”면서 “괜히 대통령 권한 월권하고 경제부총리 핍박하지 말고, 이 후보는 힘겨운 대선 길에 ‘후보의 일’만 하시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국민 재난지원금 고집하지 않겠다. 여야 합의 가능한 것부터 즉시 시행하자”며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가 어렵다면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에 대해서라도 시급히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