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수 장관 본부장으로…검사주기 단축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상황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가 김현수 장관을 본부장으로 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꾸려 선제 대응과 확산 저지에 나서고 있다.

16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된 사례는 전날 기준으로 모두 3건이다. 지난 8일 첫 발생 이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확산세는 다소 더디다.

빠른 중수본 설치와 효과적 방역 덕분이다. 중수본은 지난 1일 정부가 AI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뒤 꾸려졌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개체를 신속히 발견하고자 애쓰고 있다. 효과적인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 1일부터 가금 검사 주기를 단축했다. 이어 13일부터는 고병원성 AI 발생농장 반경 3㎞ 안에 있는 가금농장 검사 주기를 매주 1회에서 5일에 한 번씩으로 추가로 앞당겼다.

예찰 범위도 올해부터 기존 철새도래지에서 농장 주변 소하천·저수지·농경지로 늘렸다. 예찰은 야생조류를 포획하거나 분변·폐사체를 수집해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있는지를 알아보는 정밀검사다.

살처분 범위 조정을 체계화하고, 살처분을 최소화한 것도 눈에 띈다. 전문가와 현장 의견을 반영해 AI 발생 위험을 격주로 평가한 뒤 위험도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9월 말부터 네 차례 평가를 거쳐 현재 발생농장 반경 500m 내 모든 축종을 예방적으로 살처분하고 있다. 

차단방역을 철저히 하는 산란계 농장에 예방적 살처분 제외 권한을 주는 질병관리등급제도 올해부터 시범운영 중이다.

AI 발생 농장의 방역상 취약 요인을 꼼꼼히 살펴 신속한 개선에도 나서고 있다. 다른 농장에도 역학조사 내용을 전파해 개선을 돕는다. 4178명으로 꾸린 가금농장 전담관은 4단계 소독요령을 포함한 방역수칙을 계속 안내하고 있다. 지난 12일부터는 전국 가금농장과 축산시설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에도 들어갔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지난 14일 AI 상황점검회의에서 "철새 유입이 늘어나면서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앞으로도 증가할 것"이라며 경각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