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수석대변인으로 재선의 이양수 의원이 11일 임명됐다. 김병민 경선 캠프 대변인 또한 유임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런 인선안을 의결했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후보가 공식적 활동을 많이 하게 될텐데, 이전 지도부들보단 제가 대변인·부대변인단 임명을 최대한 자제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 인력들이 있기도 하고 후보를 지원할 사람들이 추가로 구성돼야 하기 때문에 당연한 절차"라고 설명했다.

이 신임 수석대변인은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재선 의원이다. 윤 후보가 국민의힘에 입당하기 전 가장 먼저 공개지지를 선언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 인선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선 "전 처음부터 후보가 선대위를 결정하는 최종 결정자라고 얘기해왔다"며 "제가 비토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은 윤 후보가 장제원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하려고 했지만, 이 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반대로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인사추천과 관련해서도 "후보가 실무적으로 몇 가지를 물어보길래 두세 명을 제안한 것밖에 없다"며 "사람들이 갈등을 증폭시키려고 살생부설 등 어울리지 않은 단어가 등장하는데, 그거야말로 의도적인 위기감 고조"라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서초갑에 전희경 전 의원, 충북 청주상당에 정우택 전 의원, 김해을에 김성우 경남도당 부위원장 등을 조직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서울 광진을의 경우 보류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