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350억원 규모 포항사랑상품권 판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포항) 최주호 기자
입력 2021-11-09 17:5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류형 하루 만에 소진 판매점 수두룩…2~3일 만에 완판 예상

  • 16일부터 포항사랑카드 100억원 규모 판매 예정, 한도도 20→30만 원 상향

9일 올해 마지막 판매하는 포항사랑상품권을 사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9일부터 시작된 350억원 규모의 올해 마지막 10% 특별할인판매 행사 중인 포항사랑상품권이 일부 판매대행점에서 하루 만에 완판되는 등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으며 지역경제에 온기를 전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포항사랑상품권 지류형(종이형)은 전국적으로도 손꼽히는 최대 규모 유통지로 이미 지역에 미치는 파급효과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있으나, 일부 시민들이 새벽부터 줄을 서는 등 모든 시민에게 기회가 균등하지 않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시는 이런 지류형 유통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포항사랑카드를 출시해 서민카드화를 홍보해 왔으며, 줄서지 않고도 누구나 쉽게 구매 가능한 포항사랑카드를 오는 16일부터 100억원 자금 소진시까지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개인구매 한도도 기존 20만원에서 한시적으로 3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더구나 16일 출시되는 포항사랑카드 모바일 결제 방식은 중장년층만 선호하던 포항사랑상품권이 구매 선택권의 장점을 살려 젊은 층까지 겨냥할 수 있게 됐다.

‘포항사랑카드의 모바일 결제’란 기존 포항사랑카드 충전 후, 카드실물을 주고받는 과정을 생략하는 비접촉 QR결제가 가능한 포항사랑상품권의 새로운 결제방식이다.

모바일 결제의 빠른 보급을 위해 포항시는 10월에 1만5700여 곳의 포항사랑상품권가맹점에 ‘QR키트 무료신청 안내문’을 발송한 상태이며, QR키트가 비치된 가맹점에서는 포항시민들 누구나 모바일앱(IM샵)을 통해 카드실물 없이 휴대폰으로 간단하게 결제 가능하다.

이로 인해 지난 9월 완판돼 포항사랑카드를 구입하지 못한 시민들은 올해 마지막 카드 구매 기회와 모바일의 편리함까지 누릴 수 있게 됐다.

또한, 시는 모바일형 출시기념으로 포항사랑카드를 충전하는 모든 시민이 자동 응모대상이 되는 추가 충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출시기념 행사 기간 중(11.16~28) 포항사랑카드를 충전하는 모든 시민이 자동 응모대상이 되는 이벤트가 진행돼 1000명의 시민이 당첨금 1만원을 돌려받는 혜택을 누리게 된다.

특히, 시는 올해 삼성전자와 긴밀히 협력해 내년에는 경북 최초로 포항사랑카드 삼성페이 결제 기능까지 도입 예정으로 포항사랑상품권의 편의성과 사용성은 더욱 확장돼 지역 화폐의 소비 촉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올해 마지막 판매 행사에서 포항사랑상품권을 간절히 바라는 시민들의 긴 행렬로 또다시 지역 화폐의 강력한 ‘생활 속 침투’를 각인시키고 있다”며, “포항사랑상품권의 완판을 통해 코로나19로 얼어붙었던 소비와 침체된 골목상권에 온기를 불어넣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