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사진=권영세 의원실 제공]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9일 중소사업장 산업재해 절감 혁신 방안 마련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나라는 세계 경제 10위권에 오를 만큼 눈부신 발전을 이룩했지만, 아직 안전에 대한 인식과 사회적 시스템은 경제 성장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권 의원은 “정부는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자살, 교통사고, 산재사고 사망자를 감축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지만, 산업재해 사망자 수는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며 “특히 안전 역량이 부족한 중소사업장의 산업재해는 심각한 수준”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세미나에서는 중소사업장의 안전보건 관리 실태와 이를 개선하기 위한 혁신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다”면서 “논의된 내용들을 토대로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예산을 확보해 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산업 안전은 정부, 근로자, 민간단체 등 산재 예방의 책임 있는 주체들이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때 비로소 실현될 수 있다”며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사진=권영세 의원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