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남도, '코로나 직격탄' 여행업계에 공유오피스 무상 지원

경남도가 지정·관리 중인 방목생태축산농장은 총 9곳으로 늘어났다.[사진 = 경상남도]

경남도에 위치한 3곳이 방목생태축산농장으로 신규 지정됐다.

방목생태축산은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산지생태축산농장 활성화 사업으로 2014년부터 진행되고 있다.

경남도는 친환경 축산물 생산과 관광을 접목한 6차 산업형 사업으로 시민들이 직접 동물과 교감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최근 6곳을 지정·관리 중이었으나 이번 평가를 통해 3곳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강원도(12곳)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농장을 보유하게 됐다.

경남도는 방목생태축산이 정착될 수 있도록 농가 발굴, 농가 맞춤형 컨설팅 등 추가 지정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경남도는 ‘2021년 방목생태축산농장 조성사업’에 전국에서 경남이 유일하게 선정됐고, 사천시, 고성군, 거창군 등 3개 시군에 총 사업비 4억 2천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경남도, '코로나 직격탄' 여행업계에 공유오피스 무상 지원

경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이 도내 여행사를 대상으로 공유오피스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대상은 관광진흥법에 따라 등록된 여행업체 중 공고일 기준 1년 이상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이며, 경남도는 심사를 거쳐 총 35개 여행사를 선정한다.

지난해 대비 매출액 감소비율(70%)과 고용 유지비율(30%)를 합산해서 입주 기업을 선정하며, 공모기간은 5일부터 19일까지다.

선정된 여행사는 창원과 거제에 위치한 1인 사무실과 공용회의실 등 공유오피스를 8개월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 경남관광재단은 경남관광기업지원센터와 연계해 우수 관광기업과의 네트워킹, 전문가 경영컨설팅 등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