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가 창립 45주년을 맞아 '에버굿즈 자랑대회'를 연다. [사진=에버랜드 제공]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사장 한승환)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올해 개장 45주년을 맞아 고객 참여 행사를 진행한다.

고객이 소장하고 있는 에버랜드 굿즈(상품) 사진과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자랑하는 '에버굿즈 자랑대회'를 마련한 것. 인형, 장난감, 배지 등 자연농원 시절부터 현재까지 어떤 에버랜드 굿즈라도 소장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온라인에서 참여할 수 있다. 

에버랜드는 충성고객들을 발굴해 상품 제작 과정에 참여시키는 등 고객들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에버굿즈 자랑대회' 참가자 중 일부 고객을 에버랜드로 초청해 직원들과 함께 실제 상품 기획회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11월 한 달간 진행되는 '에버굿즈 자랑대회'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집과 사무실 등에 있는 에버랜드 관련 굿즈를 사진이나 영상으로 촬영해 #에버굿즈자랑대회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면 된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이번 이벤트에는 현재 자연농원 공중전화카드부터 1990년대 캐릭터 인형과 장난감은 물론, 최근 상품들까지 고객들의 애정이 묻어 나는 다양한 굿즈 사진과 영상들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오고 있다.

에버랜드는 11월 말까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참가작 중에서 애정도, 다양성, 희귀성 등을 바탕으로 우수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 호랑이해를 맞아 특별 개발한 신상 호랑이 굿즈 세트를 비롯해 에버랜드 이용권, 스타벅스 디저트세트 등 선물도 증정한다. 

한편 에버랜드는 네이버 스토어, 오픈마켓(G마켓/옥션), 크라우드 펀딩, 유튜브 머치 등 꼭 직접 방문을 하지 않더라도 에버랜드 굿즈를 구입해 소장할 수 있는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에버랜드 직원들이 모바일 생방송을 통해 직접 상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쇼핑라이브도 지난 2월부터 매월 1~2회씩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으며, 고객 후원을 통해 에버랜드 상품을 제작해 배송하는 크라우드 펀딩도 판다 인형, 핼러윈 소품 등 지금까지 다양하게 실시하고 있다. 

오는 11일부터는 연말을 맞아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살고 있는 아기판다를 주인공으로 한 '오늘도, 푸바오' 포토 다이어리북을 와디즈 펀딩 고객 참여를 통해 새롭게 제작할 예정이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에버랜드에서 경험한 행복을 언제 어디서나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온라인을 통한 굿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며 "고객 참여를 통한 굿즈 개발 등 팬들과 함께 매일 새롭게 변화하는 에버랜드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